[맨시티-토트넘] ‘손흥민 두 골’ 막심 샤츠키흐 넘고 챔스 아시아 최다골

ⓒ 토트넘 홋스퍼 SNS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은 토트넘 홋스퍼가 구단 역사상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손흥민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토트넘 홋스퍼와 맨체스터 시티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이날 토트넘은 3-4로 패배했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다음 라운드에 오르게 됐다. 두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올 시즌 20골과 더불어 UCL 통산 12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12골은 디나모 키예프에서 뛰었던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막심 샤츠키흐(11골)의 기록을 넘었다. 이제 UCL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터뜨린 아시아 선수는 손흥민이다.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두 골을 터뜨린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인 8.8점을 부여하며 그의 활약에 극찬을 보냈다.

한편, 토트넘은 4강에서 유벤투스를 격파하고 올라온 아약스와 격돌한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olT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