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양상문 감독 퇴장, 무슨 일이 있었나

ⓒ 롯데 자이언츠 제공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이 퇴장당하며 올 시즌 첫 퇴장당한 감독이 됐다.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4-1로 앞서고 있던 7회 비디오 판정에 불복하고 항의를 하다 퇴장을 당하고 말았다.

상황은 이랬다. 1사 1루에서 이대호의 2루타에 손아섭이 홈으로 들어오다 아웃됐는데 양상문 감독이 ‘홈 충돌 방지 규정’을 언급하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KIA 포수 한승택이 홈플레이트를 막고 있어 손아섭이 부상을 당할 수 있었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원심이 그대로 유지됐고 양상문 감독은 격렬하게 항의했다. 결국 비디오 판독에 항의하면 퇴장당하는 규정에 따라 양상문 감독은 구장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었다.

이를 지켜보던 손아섭이 나서 강하게 항의했지만 팀 동료들과 김승관 타격 코치가 급하게 말리며 상황이 일단락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310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