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수원삼성 이임생은 줄곧 ‘겸손’을 외쳤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김현회 기자]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은 ‘겸손’ 또 ‘겸손’을 주문했다.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9 KEB하나은행 FA CUP 32강 경기에서 수원삼성은 염기훈의 페널티킥 골을 잘 지켜내며 포항스틸러스에 1-0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수원은 FA컵 16강에 안착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이임생 감독은 “선수들이 이기려고 하는 의지가 강했다”면서 “단판승부여서 수비을 두텁게 하고 역습을 시도하는 경기를 했는데 결과가 잘 나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결과는 챙겼지만 내용은 썩 만족스럽지 않은 경기였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모든 감독이 내용과 결과 모두 기대하면서 경기를 시작하지만 사실상 마음대로 되기기 쉽지 않다”면서 “패스 플레이를 한 뒤 마무리까지 하는 장면이 나오면 좋겠지만 이건 우리가 더 극복해야 한다. 아직은 우리 팀에 부상 선수가 많다”고 덧붙였다.

젊은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개막 전부터 공언한 이임생 감독은 개막 이후 전북현대와 울산현대를 상대로 어린 선수들을 투입했다가 실패를 맛봤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연습과 달리 실전에서 너무 긴장하더라”면서 “자신들이 동계훈련 때 했던 걸 다 보여주지 못했다. 이건 내 전략 실패라는 걸 인정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이후 기존 선수들이 리그 세 번째 경기인 성남전부터 투입됐는데 결과적으로는 이 경기도 실패였다”면서 “모든 실패는 내 책임이다. 3연패 이후 선수들이 다시 준비하면서 합숙도 하고 분석도 했다. 그러면서 결과가 좋게 나오기 시작했다”고 상승세의 비결을 설명했다. 이임생 감독은 “네 경기 연속 무실점이지만 공격진에서 콤비네이션 플레이가 아쉽다”고 말을 이었다.

FA컵 32강에서는 이변이 속출했다. 전북현대가 FC안양에 덜미를 잡혔고 K3리그 청주FC 역시 인천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 ‘우승 후보’였던 FC서울도 강원FC에 패했다. 강호들이 대거 떨어지면서 살아남은 16개 팀은 저마다 희망을 품게 됐다. 하지만 이임생 감독은 최대한 침착하려는 표정이었다.

이임생 감독은 “FA컵 32강에서 의외의 결과가 많이 나와서 놀랍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방심하지 않고 집중해서 경기를 준비할 생각이다. 겸손하게 도전해야 한다. 개인의 능력으로 가는 것보다는 전체적으로 함께 해나가야 좋은 결과들이 이어질 수 있다. 늘 겸손하게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E5i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