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FA컵] 전북, 이번에도 ‘이변의 희생양’…안양에 0-1 패배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K리그 최강자 전북 현대가 이번에도 FA컵 악연을 끊어내지 못했다.

전북 현대는 17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에서 FC안양에 0-1로 패배했다.

전북은 이번 경기에서 많은 것을 잃었다. 티아고, 로페즈 등을 모두 투입했지만 무득점으로 일관하다 후반 35분 교체로 들어온 안양의 팔라시오스에 결승골을 허용했다. 설상가상으로 아드리아노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그 동안 전북은 K리그1에서 독주하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명성을 떨쳤지만 유독 FA컵에서만큼은 힘을 쓰지 못했다. 지난 2017년엔 부천FC에, 2018년엔 아산 무궁화에 차례로 무릎을 꿇으며 FA컵 우승의 꿈을 접어야 했다.

더욱이 이번 32강전 상대였던 안양은 지난 2016년 32강전에서 4-1로 격파한 적 있었던 팀이다. 하지만 올해에는 오히려 덜미를 잡히며 다시 한 번 ‘자이언트 킬링’의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ZDM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