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호날두,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네 번째 헤딩골

ⓒ 유벤투스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호날두의 머리가 챔피언스리그 네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17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유벤투스와 아약스가 1-1로 팽팽하게 맞선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전반 28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헤딩골로 유벤투스의 선제골을 이끌어냈으나 6분 뒤 반 데 벡이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승부의 균형이 이어지고 있다. 두 팀은 현재 합산점수 2-2로 원정골 다득점을 따져도 동률을 이룬 상황이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특히 호날두는 머리로 골을 만들고 있다. 호날두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네 번째 헤딩골을 넣었다. 현재 그 어느 팀도 호날두보다 헤딩골을 많이 넣은 팀이 없다.

호날두의 헤딩골이 더 대단해보일 수 있는 이유다.

한편 아약스의 공 점유율이 더 높았던 반면 슈팅 수나 공격 기회는 유벤투스 측이 더 많이 만들어내면서 두 팀이 4강 진출을 두고 첨예한 대립을 펼치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qR2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