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팟츠 부상, 정밀 검사 해봐야”

ⓒ KBL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인천 전자랜드가 귀중한 승리 이후에도 걱정에 휩싸였다. 기디 팟츠의 어깨 부상 때문이다.

인천 전자랜드는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89-70으로 귀중한 승리를 거뒀다. 이대헌의 활약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1, 2차전에서 1승과 1패를 나눠가진 두 팀이지만 전자랜드 쪽은 걱정거리가 생겼다. 기디 팟츠가 부상으로 경기 중에 빠져나갔다. 팟츠의 부상 정도에 따라 오는 챔피언결정전 3차전의 승부가 갈릴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팟츠의 부상 장면은 4쿼터 시작 21초만에 나왔다. 라건아의 스크린을 피하던 중 팟츠가 오른쪽 어깨 통증을 호소한 것. 팟츠는 그대로 라커룸으로 향했고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유도훈 감독은 팟츠의 상태를 걱정했다. 유 감독은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데 정밀 검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 계속 아프다고 하는데 큰 부상이 아니었으면 한다”라면서 “기회가 왔는데…”라며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팟츠는 오늘(16일) 인천에서 병원 진단을 받을 예정이다.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오는 17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릴 예정이다. 회복 시간도 넉넉치 않아 전자랜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dDq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