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헌 제대 타이밍에 인천 전자랜드 ‘싱글벙글’

ⓒ KBL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인천 전자랜드가 이대헌의 적절한 팀 복귀에 활짝 웃었다.

인천 전자랜드는 이대헌의 활약에 힘입어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차전 경기에서 89-70으로 승리했다. 이대헌은 이날 경기에서 33분 52초를 뛰며 14득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지난 1차전에서는 울산 현대모비스에 패배했지만 이날 열린 2차전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시리즈 동률을 이뤘다.

이대헌은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국군체육부대(상무)에서 전역했다. 이대헌은 전자랜드 복귀 후 연일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플레이오프 세 경기에서 평균 10득점을 기록, 챔피언결정전 두 경기에서는 평균 12.5득점을 기록하는 등 포스트시즌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이대헌은 “1차전에서 졌지만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했다. 선수들이 분위기를 잃지 않은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라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일단은 아직 (함)지훈이형에 비교하면 한참 부족한 것 같다. 그래도 한 골도 안 주고 싶다”라면서 “내가 키가 작은 선수이기 때문에 몸싸움부터 집중하고 있다. 체력이나 몸싸움에는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대헌은 상무에서의 좋은 추억을 떠올리며 제대 후에도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이대헌은 “상무에서 웨이트 훈련에만 집중했다”라면서 “지금은 오전 오후에 상하체 코어 훈련을 나눠서 한다. 웨이트 훈련에 계속 집중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군대에서 몸을 만들고 제대 후 전자랜드의 천군만마가 됐다.

한편 이대헌은 “이번 챔피언결정전을 최대한 즐기려고 하고 있다. 원정에서 1승 1패를 기록한 것에 만족하고 있다. 인천에 가서 좋은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pSC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