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맨시티 2차전’ 케인의 부재, 토트넘은 걱정 없다

ⓒ 토트넘 홋스퍼 SNS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부재’라는 변수를 극복하고 다음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을까.

토트넘 홋스퍼는 오는 18일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를 치른다. 홈에서 열린 1차전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무승부만 거둬도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게 된다.

현재 토트넘은 여러 악재를 맞이했다. ‘DESK’라인의 델레 알리와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다. 하지만 이는 오히려 토트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지난 1월 케인이 부상당한 이후 토트넘은 케인이 나오지 못한 7경기에서 5승을 거뒀고 이 중 손흥민이 4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케인의 공백을 완벽하게 메웠다.

여기에 루카스 모우라가 지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허더스필드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맹활약한 만큼 토트넘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축구팬들의 관심은 손흥민에게 쏠리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1차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승리를 이끈다. 과연 손흥민이 다시 한 번 “You know what? We’re gonna win(그거 알아? 우리가 이길거야)”를 외칠 수 있을까.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oPK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