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소현의 웨스트햄, 여자 FA컵 결승 상대는 어디?

ⓒ 웨스트햄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한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조소현이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웨스트햄의 사상 첫 잉글랜드 위민스 FA컵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웨스트햄은 14일(현지시간) 버킹엄셔주 하이위컴의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2018/19 위민스 FA컵 준결승에서 레딩과 1-1 연장혈투 끝에 이어진 승부차기 접전에서 4-3으로 승리하며 레딩을 격파했다.

1991년 창단 이후 첫 결승 무대에 오른 웨스트햄은 오는 5월 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첼시를 격파한 맨체스터 시티와 우승 트로피를 놓고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한편, 첼시에서 활약하고 있는 지소연은 맨시티와의 준결승전에서 후반 41분 교체로 투입돼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첼시는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자책골을 허용하면서 맨시티의 결승행 티켓을 내어주고 말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cr2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