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FC안양 김형열이 선발 명단 보고 당황한 이유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천안=홍성빈 인턴기자] “두아르테 집중공략 했는데 안나오네”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6라운드 서울이랜드FC와 FC안양의 경기를 앞두고 만난 안양 김형열 감독은 “2승 하기 참 힘드네”라고 말했다. 안양은 시즌 개막전에서 부산아이파크를 4-1로 대파한 이후 승리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부담감을 안겨주지 않았다. 그는 “그래도 선수들에게 가진 능력 이상을 바라지는 않았다. 준비한 대로 하라고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안양은 앞서 말한 것처럼 시즌 개막전 부산을 상대로 4-1 승리를 거둔 이후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형열 감독은 “첫 경기를 크게 이긴게 오히려 부담이다”라며 “그 경기의 기세를 이어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라고 밝히며 웃었다.

이날 안양은 공격 앞으로다. “서울E와의 경기를 공격적으로 운영하겠다”라고 밝힌 김형열 감독은 “여태껏 다소 수비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는데 이날은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라며 “홈 개막전을 앞두고 있으니까 팬들의 기대감을 높여주기 위해서 공격적으로 운영하겠다. 홈 개막전을 위한 큰 그림이다”라고 설명했다.

안양은 개막 이후 모든 경기를 원정에서 소화하고 있다. 홈 경기장인 안양종합운동장의 보수 공사로 인해 사용이 불가능했던 것. 이번 공사로 잔디 교체와 가변석 설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공사가 완료되는 오는 5월부터 홈 경기를 치를 수 있다. 김형열 감독은 “가보니까 잔디가 좋다. 가변석 설치로 팬들도 많이 올 것 같다. 안양 지역 축구 동호인들 무조건 홈 개막전 와야한다. 총 동원령이다. 안오면 내가 토라지겠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김형열 감독은 이날 서울E전을 앞두고 아쉬움도 드러냈다. 그는 상대팀을 분석하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두아르테를 집중 분석했다. 그의 왼발을 막을 준비를 많이 했는데 명단에 없더라”라며 다소 허무한 듯 웃었다. 서울E의 두아르테는 이날 부상으로 명단에 들지 않았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AyH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