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서울이랜드 서경주 “부진이 오히려 약이 됐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천안=홍성빈 인턴기자] 서울이랜드FC의 첫 승에는 서경주의 맹활약이 있었다.

서경주는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6라운드 서울이랜드와 FC안양의 경기에서 팀의 귀중한 동점골을 기록했다. 그 동점 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FC는 4-1 대승을 거뒀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서경주는 “오늘 경기는 정말 완벽했다. 우리 서울이랜드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경기를 한 것 같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기록한 서경주의 골은 각도가 없는 상태에서 절묘하게 안양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 골에 대한 설명으로 “원래 이런 각도에서의 슛을 좋아한다. 각도가 없을 때 골키퍼 얼굴 쪽으로 때리면 들어가는 확률이 높더라”라고 말하며 비결을 밝혔다.

서경주는 본래 왼쪽 풀백을 맡고 있다. 하지만 서경주는 왼쪽 측면 공격수를 방불케 하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을 보였다. 이에 대한 설명으로 그는 “대학교 때부터 이런 플레이를 많이 했다”라며 “그런 플레이 스타일을 감독님이 잘 살려주신 것 같고 팀에 보탬이 돼서 좋다”고 밝혔다.

이날 득점은 서경주의 프로 데뷔골이었다. 데뷔골에 대한 소감을 묻자 서경주는 “데뷔 골을 기록한 것이 개인적으로 기쁘지는 않다. 그저 골을 넣었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개인적으로 기뻤다기보다 팀적으로 기쁜 것이 크다”라고 밝혔다.

서울E는 그동안 리그 첫승을 거두지 못하며 부진했다가 마침내 마수걸이 승리를 거뒀다. 이에 대해 서경주는 “그동안 매 경기 부진하다가 첫 승을 거뒀는데 그 전 경기들이 오히려 오늘 승리의 바탕이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서경주는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을 오가며 활약 중이다. 내년에 열릴 올림픽을 욕심낼 법도 한데 그는 “일단 팀이 하위권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경기를 뛰면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된다면 나중에 올림픽에 갈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라고 밝힌 뒤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3XB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