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서울E 김현수 감독 “후반 15분에 승리 느낌 왔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천안=홍성빈 인턴기자] 서울이랜드FC의 김현수 감독이 마침내 리그 첫승을 거뒀다.

서울이랜드FC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6라운드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쿠티뉴의 두 골과 원더골을 기록한 서경주의 맹활약, 김민균의 1골 1도움 등에 힘입어 4-1 대승을 거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서울E의 김현수 감독은 “지금 이 순간이 너무 행복하다”라며 “그동안 고생해준 선수들뿐 아니라 구단 프런트와 관계자들 그리고 서울이랜드 팬들과 많은 응원을 보내준 천안시민들에게 모두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밝히며 기뻐했다.

이날 경기에서 서울E는 전반전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전에 들어서면서 완전히 달라졌다. 후반전에 연이어 세 골을 넣으며 안양을 짓눌렀다. 김현수 감독은 “안양이 쓰리톱으로 나서면서 대응이 부족했다. 실점을 당하면서 우리가 먼저 변화를 줘야겠다고 생각했다. 하프타임에 수비적인 부분에서 미흡했던 점을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라고 설명했다.

후반전 서울E는 더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안양을 압박했다. 이에 대해 김현수 감독은 “후반전 15분 정도가 지나면서 우리가 원하는 페이스로 경기를 주도했다”라며 “그때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돼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훈련 때 공격적인 부분을 많이 강조했다. 평소 유효 슛이나 골이 부족했다. 골에 대한 집중력과 디테일한 플레이를 공격수들에게 많이 강조했다”라고 말하며 이날 다득점 비결을 밝혔다.

아울러 이날 팀의 첫 득점을 한 서경주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김현수 감독은 서경주에 대해 “특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전술 변화를 줬다”고 밝히며 “서경주가 팀에 적응을 잘한 상태다.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서경주는 측면 수비수인데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공격가담을 보여주며 안양의 측면을 뒤흔들었다. 이에 대해 “서경주가 뒷공간을 파고드는 능력과 1대1 능력이 좋다. 장점을 살리기 위해 준비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lvQ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