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안데르센의 한숨 “골 넣을 선수가 없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무고사 없이는 정말 안 되는 것일까.

욘 안데르센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1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0-3 대패를 당했다.

인천은 지난 경남FC를 2-1로 꺾은 이후 K리그에서 내리 5연패를 당하고 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과 영입 선수들의 부상이 계속 이어지면서 힘든 시즌 초반을 겪고 있다.

게다가 인천의 ‘주포’ 무고사까지 경추 염좌 부상을 당하면서 골잡이도 사라진 상황이다. 무고사의 공백은 이번 울산전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선수들은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하기 위해 돌파와 크로스를 번갈아 가며 공격을 펼쳤지만 중앙에서 받아줄 선수가 없어 큰 효과를 드러내지 못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말을 쉽게 잇지 못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다. 팀으로서도 우리를 지지해주는 서포터들로서도 어려운 상황이다. 전반전 선제골을 허용한 후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 노력했지만 현재 상황으로서는 인정해야 할 것 같다”라며 “우리 팀은 아직 안정되거나 강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에게 화가 나지는 않는다.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고 노력해줬다. 그러나 일단 가장 큰 문제는 마무리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골을 넣어야 하는 상황에서 골을 넣지 못하는 것이다. 무고사의 부상, 남준재의 퇴장으로 방점을 찍을 선수가 없다는 게 컸다. 기회가 왔을 때 골을 넣지 못하는 게 가장 큰 문제다”라며 기자회견장 책상을 쿵쿵 쳤다.

안데르센 감독은 득점력 부진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그는 “지난 전북과의 경기 때도 비슷했다. 선제골 허용 이후에 위험부담을 감수하면서 공격적으로 올라갔고 추가적으로 쉬운 실점이 이어졌다. 전북과 울산 등 훌륭한 팀을 상대로 위험부담을 감수하다 보니까 쉬운 실점을 허용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인천으로서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아무리 골잡이가 없다고 하지만 인천의 축구는 계속 이어진다. 이대로 손을 놓을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골잡이가 없는 상황에서도 골을 만들어 내야 하는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특히 허용준의 활용에 대해 고민이 많아질 시점이다.

안데르센 감독은 “그 부분에 동의한다”라며 대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그는 “공식적으로는 말하기 어렵다”라며 “최대한 많이 준비하고 보여드리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쉽지 않다. 수요일 FA컵 경기 전까지 이틀동안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고민하겠다. 이게 우리의 현실이다. 오늘까지 세 경기 동안 골이 없었다. 이게 우리 현실임을 받아들이고 냉정하게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며 “선수들과 매일 이야기를 나누지만 쉽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m6x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