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울산 김도훈, 김보경 벤치에 둬도 행복한 고민 중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인천=전영민 인턴기자] 울산현대 김도훈 감독이 두터운 선수층으로 행복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울산현대는 14일 16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올 시즌 울산은 4승 2무의 성적으로 개막 후 리그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하지만 김도훈 감독은 무패행진에도 방심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김도훈 감독은 “인천이 좋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전반에 강하게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김보경을 대기 명단으로 둔 것도 체력 안배와 이를 함께 고민한 결과”라며 이날 선발명단에 관해 전했다. 김보경은 이번시즌 처음으로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출발한다. 하지만 김보경이 빠진 선발 명단에는 박주호, 믹스, 이동경, 신진호 등 쟁쟁한 선수들이 줄지어 있었다. 올 시즌 울산은 윤영선, 김보경, 신진호, 주민규 등 리그 정상급 자원들을 폭풍 영입하며 1강 전북현대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하지만 김도훈 감독은 넘쳐나는 선수층으로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행복한 고민을 하는 중이다. 그래서 머리는 아프다”라며 “오늘도 지난 AFC챔피언스리그에서 결승골을 기록한 (김)수안이를 데려올지 고민 많이 했다. 꼭 두세 명 결정이 쉽지 않은 선수들이 있다. 상대 팀에 따라서 투입 선수들을 결정하고 있다. 그래서 즐겁기도 하지만 쓴웃음이 나기도 한다.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전달하는 부분이 쉽지 않다. 선수들은 뛰고 싶어하는 마음이 크다. 사실 경기에 뛰지 못하는 선수들은 표정에서 기분이 보인다”며 감독으로서 고충을 전했다.

한편 이날 김도훈 감독은 주장 박주호를 좌측 공격수로 선발 출전시켰다. 울산 이적 후 수비형 미드필더와 좌측 풀백을 주로 맡았던 박주호이기에 김도훈 감독의 이 같은 선택에 눈길이 갔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인천을 혼란시키기 위한 결정이다”라고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박주호는 유럽에 있을 때 공격수로 활약한 적이 있다. 능력이 있는 선수기에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동호와 위치 변경이 가능하고 상대 팀을 혼란스럽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김도훈 감독에게 인천은 특별한 장소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2015년부터 2016년 8월까지 인천 감독직을 역임한 바 있다. 김도훈 감독은 여전히 인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남아있는 모습이었다. 김도훈 감독은 “이곳에 오면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부임할 당시보다는 인천이 점점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 오늘은 이기러 왔다. 인천과 경기를 하면 이겨야 하기에 마음이 조금 그럴 때도 있지만… 나한테는 고마운 팀이다. 항상 인천이 잘되길 바라고 있다”며 인천에 대한 감정을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HuL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