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예민해” 대구 안드레 감독이 머리 아픈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이정원 인턴기자] 대구 안드레 감독이 선수들에게 격려를 보내면서도 얇은 선수층에 걱정을 표했다.

대구FC는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1 6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27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마무리에서 아쉬운 과정을 남기며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 10일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히로시마 산프레체전 패배(0-2)를 만회하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녔지만 ‘승리’라는 목표를 이루는데는 실패한 대구였다.

경기 후 만난 대구 안드레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 할 때 체력적인 부분에 대해 얘기했었는데 원정이 이어지다보니 체력이 떨어질대로 떨어진 것이 사실이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첫 운을 땠다.

이어 “승리는 얻지 못했지만 승점 1점을 챙겨 기쁘다”라고 말한 안드레 감독은 “원정에서 그것도 수원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승점 1점 획득도 우리에게는 좋은 결실이 아닌가라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구가 득점을 성공하지 못한 이유는 마무리 과정에서의 세밀함도 부족했지만 상대 골키퍼 노동건을 뚫는데 실패한 것이 가장 컸다. 노동건은 이날 대구의 유효 슈팅 14개를 모두 몸 날려 막아내며 대구 공격진들을 힘 빠지게 했다.

이에 “득점을 한다는 거 자체가 힘들다. 아무리 두들겨도 안 열릴 때가 있다”라는 안드레 감독. 하지만 그가 중요시 해던 것은 득점보다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안드레 감독은 “득점을 만들어내기 위한 과정은 칭찬을 줘야 한다. 빌드업부터 시작해 공격수까지 가는 과정은 훌륭했다. 오늘 경기는 좋은 경기였다.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라며 선수들에게 격려를 보냈다.

수원 원정에서 값진 승점 1점을 챙긴 대구지만 2~3일 간격으로 펼쳐지는 경기 일정에 힘든 것이 사실이다. 또한 같이 ACL을 병행하는 전북현대, 울산현대에 비해 선수층도 얇은 것도 대구의 약점이다. 과연 안드레 감독의 체력 문제 해법은 무엇일까.

“사실 좀 예민하다. 주중에서 주말까지 경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코칭스태프와 의논해야 되지만 선수들이 충분히 이겨내고 코칭스태프와 변화를 줘야 할 거 같다”고 말한 안드레 감독은 “리그가 장기간 펼쳐지긴 하지만 한 번 지면 바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생가한다.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그와중에 리그 다섯 경기에 출전해 세 골을 넣으며 팀 공격에 활력소 역할을 하던 김진혁마저 오는 22일 군입대로 잠시 팀을 떠난다. 가뜩이나 얇은 선수층으로 머리 아픈 안드레 감독에게 다시 한 번 시련이 찾아온 것이다. 경기전 인터뷰에서도 “김진혁이 떠나면 그의 빈자리가 느껴지긴 할 것이다”라고 말한 안드레 감독이었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전에서 말했듯 김진혁의 부재가 느껴질 거 같다. 당장 에드가를 대체 할 만한 선수가 없다”며 “에드가의 대체 자원을 신중히 생각 해야 할 거 같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생각할 계획이다”고 말한 후 경기장을 떠났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pFf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