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수원 이임생, 지난 경기 이후 데얀과 했던 이야기는?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이정원 인턴기자] 이임생 감독이 지난 강원FC전 이후 데얀과 있었던 비화에 대해 얘기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1 6라운드 수원삼성과 대구FC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사전 인터뷰를 가졌다.

이임생 감독은 최근 세 경기 2승 1무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팀 분위기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꺼냈다. “잠을 잘 자고 있다”라고 첫 운을 땐 이 감독은 “초반에는 부상도 많았고 어린 선수들이 뛰다보니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경험 있는 선수들이 그런 부담감을 조금씩 덜어주니 팀이 조화를 이루면서 잘 되고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경기에 뛰었던 한석희를 비롯해 어린 선수들이 아직 많이 있다. 우리는 ‘STEP BY STEP’으로 가려고 한다”며 “뒤에 경험 많은 형들이 있으니 어린 선수들이 조급해 하지 말고 경기에 임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수원의 후보 명단에는 미드필더 사리치가 이름을 올렸다. 사리치는 종아리 부상으로 인해 리그에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사리치가 많이 괜찮아졌다”는 이 감독은 “본인의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 경기 감각이나 체력적인 부분을 고려해서 후반에 투입 시키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6라운드 강원FC전에서 리그 첫 골을 터트린 데얀에 대해 얘기하며 인터뷰를 이어갔다. 이에 “데얀이 지난 경기 끝나고 나한테 와서 ‘자기 이제 골 넣었으니까 전반에 넣어달라’고 말하더라”며 “그래서 나도 ‘대구전에서는 전반부터 골을 넣어야 된다’고 말했다. 데얀이 오늘 한 건 할 거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최근 스리백으로 재미를 보고 있는 이 감독은 이날 경기에도 어김없이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이 감독은 “사실 선수들이 포백보다 스리백을 더 편하게 여기는 거 같다”며 “대구는 빠른 역습이 강점이다. 윙백으로 나서는 홍철과 신세계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헀다.

한편, 염기훈은 지난 경기 리그 3호골을 신고하며 이동국에 이어 K리그 역대 두 번째 70-70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감독은 “(염)기훈이에게 축하한다고 말했다”라며 “기훈이가 경험도 많고 개인 능력이나 킥의 각도도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이어 “기훈이의 자리에 따라 투톱이 될 수도 있고 스리톱이 될 수도 있다”라는 이 감독은 “우리 팀에서 염기훈 같은 선수가 있다는 게 정말 축복이다”라며 염기훈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았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선수들이 자신감도 찾았고 경기에 임하는 마음 가짐도 달라졌다”며 “이날 세징야, 에드가, 김대원으로 이어지는 대구의 공격수들을 잘 막으면서 우리 팀만의 플레이로 경기에 임해 승리를 거뒀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후 경기장으로 향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U7H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