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상주 김태완 감독 “득점으로 연결하는 마무리 부족해”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창원=곽힘찬 기자]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이 최근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결정력 부재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태완 감독이 이끄는 상주 상무는 13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경기에서 경남FC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상주는 수적 우위를 점하며 신창무의 PK 득점으로 앞서나갔지만 경남 김승준에게 실점하며 승점 1점에 만족해야만 했다.

경기를 마친 김태완 감독은 “우리가 경기 운영을 못했다기보다는 경남이 신장이 높은 선수들을 넣으면서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 갔다. 여기에 경남 홈 팬들의 호응이 우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래도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김태완 감독은 이른 시간 송시우를 빼고 백동규를 투입하며 수비적으로 나섰다. 이에 대해 김태완 감독은 “경남이 공격적으로 나와 어려움을 겪었다. 위치 선정 등 제대로 유기적인 플레이가 이뤄지지 않았는데 백동규가 들어가면서 안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네 경기 만에 득점을 터뜨렸지만 여전히 김태완 감독은 최전방 쪽에 고민이 있다. 그는 “득점과 연결하는 부분에서 마무리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면서 “집중력을 가지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더 계속 발전시켜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ryi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