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의지 대신 들어온 정범모, 톰슨 상대로 솔로 홈런

ⓒ NC 다이노스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NC 다이노스의 투수 정범모가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1호.

NC 정범모는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9번타자 포수로 선발출장해 3이닝 말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정범모는 3이닝 말 2사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마운드에는 롯데 선발 톰슨이 있었고 톰슨은 143km/h짜리 높은 투심을 던졌다. 정범모는 이를 그대로 쳐내면서 창원구장 왼쪽 담장을 넘기는 홈런으로 연결했다. 비거리 110m의 아치를 그렸다.

정범모는 이날 양의지 대신 선발에 이름을 올렸다. 양의지는 등에 생긴 담 증세로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이동욱 감독은 양의지를 선발에서 제외하고 정범모를 포수로 선택했다. 이동욱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는 솔로포여서 더욱 의미가 컸다.

NC는 정범모의 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2sO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