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노재욱-윤봉우, 우리카드에서 1년 더

ⓒ KOVO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노재욱이 우리카드에 남는다. 우리카드는 노재욱과 윤봉우를 모두 잡았다.

우리카드는 2018-19 시즌을 마치고 FA자격을 취득한 센터 윤봉우, 세터 노재욱과 계약했다.

노재욱은 FA 세터 최대어로 꼽혔다. 2018-19시즌 도중 한국전력에서 최홍석과 트레이드로 우리카드 유니폼을 입은 노재욱은 검증된 기량의 세터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생애 첫 FA자격을 취득한 노재욱은 연봉 3억 7000만 원, 계약기간 1년으로 우리카드의 중심 역할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한편 센터 윤봉우도 2억 1000만 원에 우리카드와 1년 계약을 맺었다. 윤봉우는 중앙에서 속공과 블로킹으로 우리카드 정규리그 3위에 힘을 보탰다.

윤봉우는 2005년에 프로에 입단, 이번이 네 번째 FA다. 앞서 세 번의 FA는 현대캐피탈과 계약을 맺었고 이후 한국전력을 거쳐 우리카드로 이적하면서 네 번째 FA 계약을 맺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WSX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