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예성여고 조하늘, “부모님 못 이룬 꿈 이어갈래요”

[스포츠니어스|화천=전영민 인턴기자] ‘2019 춘계한국여자축구연맹전’ 충주 예성여고와 대구 동부고의 경기가 열린 강원도 화천생활체육공원 보조구장. 와인색 유니폼을 입은 예성여고는 경기 내내 동부고를 몰아붙였다.

그런데 유난히도 눈에 띄는 선수가 한 명 있었다. 예성여고의 주장 완장을 찬 이 선수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지친 기색 하나 없이 경기장을 누볐다. 패스면 패스, 수비면 수비, 체력이면 체력. 모든 것이 완벽했던 예성여고 주장 조하늘을 경기 후 만날 수 있었다.

예성여고는 이번 대회 첫 경기 대전 한빛고와 경기에서 1-2 석패를 당했다. 하지만 예성여고는 이번 동부고전에서 180도 달라진 경기력으로 2-0 완승을 거뒀다. 대회 첫 승리를 거둔 소감이 궁금했다. 조하늘은 주장 답게 승리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조하늘은 “첫 경기에 패해서 오늘 경기를 통해 만회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지난 경기에서는 친구들이 첫 경기라서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사실 부상 선수가 많아서 오늘 대체 선수들로 경기를 뛰었는데 해보자는 의욕이 있었고 친구들이 다 같이 뛰어줘서 승리를 한 것 같다. 기분이 좋다”며 첫 승리를 거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조하늘은 풀타임 활약하며 팀 승리에 공헌했다. 가장 눈에 띄었던 부분은 체력이었다. 조하늘은 공격 시에는 정확한 패스로 빌드업의 시발점 역할을 했지만 수비 시에는 왕성한 활동량으로 상대 공격 차단에 앞장섰다. 과연 이렇게 지치지 않는 체력을 보유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조하늘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했다.

조하늘은 “초등학교 때부터 중앙 미드필더를 봤다. 팀에서도 체력은 상위권이다”며 운을 뗐다. 이어 조하늘은 “사실 부모님이 두 분 다 축구선수 출신이시다. 하지만 두 분 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반대하시는 바람에 축구를 그만두셨다. 저는 원래 축구를 하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 그런데 초등학교 때 스카우트 제의가 왔고 이후 부모님이 적극적으로 밀어주셔서 축구를 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 인터뷰를 진행한 대부분의 선수들은 아직 인터뷰가 익숙지 않은 듯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조하늘은 달랐다. 조하늘은 다른 선수들과 달리 자신의 생각을 자신있게 전했다. 조하늘의 다부진 대답은 이틀 전 열린 한국과 아이슬란드의 A매치 평가전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도 이어졌다. 조하늘은 “아이슬란드전을 봤다. 이기지 못해 많이 아쉬웠다. 나중에 대표팀의 세대 교체가 이뤄질 때 대표팀에 들어갈 수 있는 실력의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당찬 대답을 전했다.

조하늘은 U-17 여자대표팀 멤버다. 하지만 조하늘은 지난해 우루과이에서 열린 2018 FIFA U-17 여자월드컵 개막 직전 불의의 부상을 당하며 대표팀에서 하차했다. 그러나 조하늘은 시련에 굴하지 않았다. 그는 쉴 틈 없는 일상을 보내며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었다. 조하늘은 “팀 운동은 하루에 두 번 진행한다. 오전에는 학교 수업을 무조건 들어야 해서 수업을 듣고, 수업이 끝나면 오후와 야간에 단체 훈련을 한다. 그리고 새벽에는 개인운동을 한다. 잠은 많이 자지 못하지만 가끔 쉬는 날에 아침까지 자서 괜찮다”며 바쁜 하루 일과에 대해 전했다.

그렇다면 조하늘의 이번 대회 목표는 무엇일까. 조하늘은 역시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조하늘은 “팀 목표는 전력이 약해서 8강으로 잡았다. 그런데 저는 좀 더 높게 목표를 잡아 우승에 도전해보고 싶다. 지금 우리가 인원이 부족한데 선수들이 한발씩 더 뛰어 감독님 코치님께 좋은 선물을 드리고 싶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mFz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