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인터넷고 성서울서라벌의 이름에 담긴 의미는?

[스포츠니어스|화천=전영민 인턴기자] 11일 서울 동산정산고와 충남 인터넷고의 ‘2019 춘계한국여자축구연맹전’ 예선전 경기가 열린 화천생활체육공원 보조구장. 기록지를 받아 출전 선수 명단을 살펴보던 중 눈에 띄는 이름을 발견할 수 있었다. 주인공은 충남 인터넷고의 선발 골키퍼로 출전한 성서울서라벌. 하지만 성서울서라벌은 전반 중반 조아라와 교체되어 경기장을 떠났다. 도대체 무슨 사연이 있었을까. 경기 종료 후 특별한 이름을 가진 이 선수를 만날 수 있었다.

성서울서라벌과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성서울서라벌은 경기 후 복잡한 감정 탓인지 이야기를 꺼내길 주저했다. 하지만 조금씩 시간이 흐르자 성서울서라벌은 이내 긴장을 풀고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축구에서 전반전에 선수 교체가 이뤄지는 일은 흔치 않다. 더불어 그 대상이 골키퍼라면 더더욱 그렇다. 도대체 무슨 이유 때문이었을까. 성서울서라벌과 대화를 나누고 나서 그 의문을 해소할 수 있었다. 성서울서라벌은 “사실 제가 조금 느린 편이다. 그런데 동산정산고에 빠른 선수들이 많다 보니 저보다 더 빠르고 판단이 좋은 (조)아라 언니를 투입했다고 감독님이 말씀해주셨다”고 전했다.

대부분 사람들과 달리 성서울서라벌의 이름은 여섯 자다. 유난히도 긴 그의 이름에 무슨 사연이 담겨있는지 궁금증이 생겼다. 하지만 성서울서라벌은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전했다. 성서울서라벌은 “특별한 사연은 없다. 다만 부모님께서 막내이다 보니 이름을 특별하게 지어주신 것 같다. 위에 형제로는 다섯 명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인터넷고는 후반 막판 터진 극적인 동점골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중앙 지역에서 때린 평범한 땅볼 중거리 슈팅이 동산정산고 골키퍼의 트래핑 실수로 이어지며 인터넷고가 행운의 동점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성서울서라벌은 극적인 동점골에도 그리 기쁘지만은 않은 모습이었다. 성서울서라벌은 “동점골이 들어가서 기분이 좋긴 했지만 사실 같은 골키퍼이다 보니 썩 기분이 좋진 않았다”며 상대 골키퍼에 대한 측은함을 전했다.

스피드에 약점이 있다고 했던 성서울서라벌이지만 아직 그는 2학년이다. 충분히 약점들을 보완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 성서울서라벌 역시 훈련을 통해 많은 노력들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서울서라벌은 “킥이 장점이고 스피드가 약점이다. 하지만 약점을 알기에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사실 오늘 만난 동산정산고의 전민경 코치님이 롤모델이다. 앞으로 전민경 코치님, 김정미 선수 같은 훌륭한 골키퍼가 되고 싶다. 열심히 하겠다”며 짧은 이야기를 마쳤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P5A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