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현장] 울산 김도훈 감독 “김수안, 내 자식처럼 꼭 끌어안아줬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환하게 웃으며 승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울산 현대는 10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3차전에서 김수안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가와사키 프론타레를 1-0으로 꺾고 무패 행진을 이어나갔다. 이로써 울산은 H조에서 2승 1무를 기록, 조 1위를 굳건히 했다.

이날 울산은 공격적으로 나오는 가와사키를 맞아 수비라인을 내려 효과적으로 가와사키 선수들을 막아냈다. 윤영선과 불투이스로 이어지는 센터백 라인은 그야말로 철벽이었다. 가와사키가 자랑하는 외국인 선수 레오나르도 다미앙과 코바야시 유는 경기 내내 울산의 수비진을 공략하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김도훈 감독은 “기분 좋다. 한일전은 무조건 이겨야 된다고 생각했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기기 위해서 열심히 뛴 결과가 승리로 이어져 기쁘다. 김수안부터 시작해서 오승훈까지 모든 선수들이 노력했다. 그 결과 우리는 승리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김수안을 ACL을 염두에 두고 출전시켰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오늘 이런 날을 위해서 김수안을 넣었다”면서 “김수안은 정말 처절하게 운동하는 선수다. 나와 함께한 지 3년 차다. 물론 오늘 골이 김수안의 인생골이라고 생각하고 싶지만 더 많은 활약을 해야 하니까 아직 그 말을 아끼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ACL 일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울산이 속한 H조는 ‘죽음의 조’로 꼽혔다. 울산을 제외하고 가와사키를 비롯한 상하이 상강, 시드니FC 모두 지난 시즌 리그 우승팀으로 이번 ACL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도훈 감독은 “전 시즌 리그 우승팀들을 상대로 이렇게 선전하게 될 줄 몰랐다. 하지만 아직 세 경기가 남아있어서 준비를 잘 해야 한다. 일단 오늘은 기쁨을 만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도훈 감독은 이날 극적인 결승골을 기록한 김수안에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득점을 기록하고 뛰어 오는 모습을 보고 찡했다. 김수안이 그동안 힘들었던 부분이 많았는데 남의 자식이지만 내 자식처럼 꼭 끌어안아줬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QuA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