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현장] 가와사키 오니키 토루 감독 “우리는 다시 시작할 것”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가와사키 프론탈레 오니키 토루 감독이 울산 현대를 상대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고 인정했다.

가와사키 프론탈레는 10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3차전에서 울산 현대에 0-1로 패배하며 1승 2패를 기록, 조 3위로 추락하며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경기를 마친 오니키 토루 감독은 “전반적으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전반전에 주도권을 잡아 좋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패배하고 말았다”고 짧은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가와사키는 울산에 슈팅 숫자, 점유율 등 부분에서 앞섰지만 후반 추가시간 울산 김수안에게 극적인 결승골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가와사키는 2년 연속 ACL 조별리그에서 울산 원정에서 덜미를 잡히게 됐다.

오니키 토루 감독의 얼굴은 매우 어두워 보였다. 패배한 선수들에게 어떤 주문을 할 것인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오니키 토루 감독은 “마지막에 결승골을 허용하는 실수를 이제 하면 안 된다. 우리는 다시 시작해야 하고 남은 경기들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eOr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