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 VAR이 살려낸 두 번의 결정적 장면

ⓒ SPOTV 중계화면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의 골에는 두 번의 결정적인 장면이 있었다. 아슬아슬한 장면에서 비디오판독(VAR)이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체스터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후반 33분 터진 손흥민의 골 장면에는 두 번의 아슬아슬한 장면이 있었다. 첫 번째는 손흥민이 에릭센의 패스를 받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 수비라인을 무너뜨리는 움직임으로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냈다. 오프사이드에 걸릴 수도 있는 장면이었으나 손흥민은 찰나의 순간을 놓치지 않았고 온사이드 위치에서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냈다.

두 번째 장면은 손흥민의 터치 이후에 벌어졌다.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다소 긴 터치로 공이 골라인 밖으로 빠져나갈 위기에 처했으나 이를 끝까지 살려냈다. 맨시티 수비수들은 일제히 손을 들며 손흥민의 공이 밖으로 빠져나갔다고 심판진에게 어필했으나 손흥민은 이를 살려내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했다.

아슬아슬한 손흥민의 골 장면으로 인해 챔피언스리그에서도 VAR이 작용했다. 중계진도 느린 화면으로 손흥민의 온사이드 장면과 밖으로 빠져나갈 뻔한 공을 살려내는 장면을 집중적으로 보여줬다.

결국 VAR과 주심의 선택은 손흥민이 온사이드였으며 공은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았다는 판단으로 인플레이가 선언, 이 장면은 골로 기록이 됐다. 두 번의 결정적인 장면에서 VAR이 제 몫을 하는 순간이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GFw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