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토트넘 승리 공식 이어가

ⓒ 토트넘 홋스퍼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토트넘이 승리하는 공식이 이어지고 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체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후반 33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1차전을 1-0 승리로 마무리했다.

후반 33분 오른쪽 측면에 있던 손흥민은 에릭센의 패스를 이어 받았고 다소 어려운 터치로 공이 골라인 밖으로 빠져나가는 듯했으나 이를 살려냈다. 손흥민은 다시 안쪽으로 들어온 뒤 기술적인 몸 동작으로 왼발 터닝슛을 기록했고 이 슈팅이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토트넘의 1차전 승리는 ‘주포’ 해리 케인이 빠지는 어려운 상황에서 터진 골이라 더욱 값지다. 케인은 후반 10분 상대 수비수 델프와 충돌, 왼쪽 발목이 델프에 밟혀 부상으로 운동장을 빠져나갔다.

그러나 손흥민이 결정타를 날리며 토트넘은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팀이 승리를 챙기는 공식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달 손흥민의 득점과 팀의 승리 사이의 ‘함수’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포체티노는 웃으며 “다음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먼저 드레싱 룸에 들어가 경기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겠다”라며 행복해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이날도 손흥민의 결정골이 승부를 갈랐다. 손흥민의 골이 팀의 승리로 이어지는 공식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2QZ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