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배우 김무열, 영화 촬영위해 몸무게 증량한 이유는?

ⓒ프레인TPC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안소윤 인턴기자] 배우 김무열이 영화 촬영을 위해 몸무게를 증량한 이유를 밝혀 이목을 끌었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범죄 액션 영화 ‘악인전’ (이원태 감독, 비에스 엔터테인먼트 제작)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는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그리고 이원택 감독이 참석했다.

김무열은 “마동석 선배와 김성규는 ‘악인전’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다. 그래서 나도 강력반 형사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15kg 몸무게를 늘리며 근육을 벌크업 했다. 몸을 만드는데 많이 힘들었다”며 “세 인물의 갈등 균형을 맞추기 위해 몸을 만들었다.

한편, 마동석은 김무열을 만난 소감에 대해 “너무 좋았다. 저는 이상한 게 영화를 함께할 배우와 꼭 다른 장소에서 먼저 만나 인사하고 지나간다. 그게 참 신기하다”며 “무열이도 식당에서 만나서 서로 인사했는데 바로 다음 작품에서 만났다”라며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이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로 오는 5월 개봉한다.

95thdb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yCB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