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현장] 전남 파비아노 “후반 압도당해…개선 필요”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전남드래곤즈 파비아노 감독이 전반과 후반 내용이 완전히 달랐다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비아노 감독이 이끄는 전남드래곤즈는 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5라운드에서 부천FC1995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전남은 송홍민의 놀라운 중거리 슈팅에 의해 먼저 실점했으나 최효진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김영욱이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원정에서 승점 1점을 얻어왔다.

경기를 마친 파비아노 감독은 “전반전과 후반전이 완전히 다른 경기처럼 느껴졌다. 전반전은 우리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반면 후반전에는 상대에게 밀리고 압도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상대가 압도했다기보다 우리가 공을 갖고 있을 때 하고자 한 걸 하지 못했다. 그 부분에서 문제가 있었고 개선점이 많을 것 같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구체적으로는 “공을 갖고 있을 때 차이를 만든다는 측면에서 팀이 필요할 때 존재감을 나타내야 하는 선수들이 있는데 드러나지 못했고 그런 부분에서 후반전에 경기를 내줬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전남은 김진성이 부상으로 조기에 교체되었다. 김진성이 빠지자 전남의 빌드업에 어려움이 나타나기도 했다. 그러나 파비아노 감독은 “김진성의 부상이 아쉽지만 그의 부상 자체가 이길 경기를 비겼다거나 생각하지 않는다. 김진성의 부상보다는 공을 소유했을 때 우리 축구를 하지 못한 게 크다”라고 전했다.

전남은 이날 수비를 강화하기 위해 백 스리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파비아노 감독은 전술 변화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부분이 존재한다. 시스템에 변화를 준 것 자체가 공이 없을 때 안정적인 모습이 지속되어야 해서 변화를 줬다”라면서 “그 부분은 긍정적이다. 우리 선수의 퇴장 이후에는 수비수를 네 명 세웠지만 전반적으로는 만족했다”라고 덧붙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7pV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