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현장] 여전히 전남의 살림꾼은 김영욱이다


전남 김영욱이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전남드래곤즈의 많은 것이 바뀌었지만 변하지 않은 것이 있다. 김영욱의 역할이다.

김영욱은 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5라운드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최효진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키며 동점골을 기록, 팀의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경기를 마친 김영욱은 “첫 원정 경기였다. 아무래도 우리가 준비한 걸 다 보여주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 부천이라는 팀 색에 대응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며 “원정이지만 승점 3점을 원했다. 팀이 워낙 어려운 길을 가고 있어서 승점 1점이라는 결과가 아쉽다”라면서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영욱은 아쉬워할 자격이 있었다. 김영욱은 여전히 전남의 살림꾼이었다. 폭넓은 활동량은 물론 공수 연결고리까지 책임졌다. 이날 전남 최전방에는 김영욱과 최재현, 정재희가 있었으나 김영욱의 위치는 더 아래쪽까지 이어졌다.

특히 후반 막판 부천의 기세가 올라왔을 때 박준혁이 골문을 비운 상황에서 김영욱이 결정적인 수비로 팀의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김영욱이 한 골을 넣고 한 골을 지키면서 전남이 부천 원정에서 승점 1점이라도 챙겨갈 수 있었던 경기였다.

전남은 이날 부천의 송홍민에게 깜짝 놀랄 만한 중거리포 선제골을 허용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전반전 좋은 경기력을 이어 가면서 빠른 시간 안에 페널티킥 동점골로 다시 1-1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뒤집을 수 있는 페널티킥 골이었기에 키커의 심리적인 부담도 있었을 것으로 보였다.

김영욱은 “심리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이기는 하다”라면서도 “앞으로 기회가 된다고 하면 더 많은 골을 넣고 싶다. 포지션 상 많은 골을 넣는 포지션은 아니지만 골도 얺고 공격포인트를 많이 할수록 팀이 더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골 욕심도 계속 내겠다”라며 팀의 중심답게 말을 이었다.

마지막 수적 열세에서도 부천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점에 대해서는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감독님께서도 실점에 대해 강조했고 실점하지 않으려고 많은 훈련을 했다. 아쉽게 세트피스 상황에서 중거리 골을 먹었다”라면서도 “이런 게 축구인 거 같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1부리그만 경험하고 2부리그는 처음 경험하고 있다. 2부도 쉽지 않다는 걸 매경기 매순간 느끼고 있다. 우리가 잘하는 부분이 있는 반면에 부족한 게 많다 보니까 승리하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다음 상대 수원FC전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도 승점 1점이 아닌 3점을 노리고 잇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팀을 위해 골도 넣고 동시에 막아내기도 하는 김영욱의 아쉬움은 커 보였다. 김영욱은 “멀리서 팬들이 부천까지 와주셨는데 승리하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그만큼 팀의 살림을 책임지는 선수이기 때문일까. 김영욱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음 경기를 위해 선수단 버스에 올랐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drG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