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대구 안드레 “에드가 부재로 패배? 핑계일 뿐”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창원=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에드가의 부재에 대해 패배의 핑계가 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드레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에서 경남FC에 1-2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를 마친 안드레 감독은 “원정 경기는 까다롭다. 특히 경남 같은 경우 항상 홈에서 강했던 걸로 기억한다. 작년 경남과의 맞대결에서 승리가 없었기에 좀 더 철저히 준비한 부분이 있었지만 후반 들어 우리가 라인을 내리면서 경남에 공격 기회를 계속 허용했고 결국 패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대구는 ‘주포’ 에드가가 부상 여파로 결장하며 김대원-세징야와 함께 구성된 ‘삼각 편대’를 가동하지 못했다. 뛰어난 피지컬을 보유하고 있는 에드가의 부재는 대구 입장에서 뼈아팠다. 하지만 안드레 감독은 “물론 에드가가 있었다면 더 도움이 됐겠지만 우리는 하나의 팀이다. 에드가의 부재가 패배의 핑계가 되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경남전에서 세징야와 조현우는 각각 환상적인 프리킥 골과 선방쇼를 선보였지만 팀이 경기 종료 직전 역전골을 허용하며 이들의 활약이 빛바래고 말았다. 안드레 감독은 “세징야 같은 경우 항상 프리킥 연습을 많이 해 그런 멋진 골을 넣을 수 있었다. 조현우 역시 특별히 할 얘기가 없을 정도로 워낙 믿음직하다. 다만 이게 승리로 이어지지 못해서 아쉽다”고 밝혔다.

대구는 올 시즌 제주 유나이티드전 2-0 승리를 제외하고 나머지 경기에서 모두 실점했다. 이 부분에 대해 안드레 감독은 “반대로 생각을 해보면 실점은 계속 하고 있지만 작년과 비교했을 때 실점 빈도가 낮아졌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득점이 많이 터지고 있다는 부분도 긍정적이다. 다만 수비 보완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답했다.

공식경기 15경기 만에 패배한 대구는 다가오는 4월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을 포함한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가 앞으로 많이 남아있는데 그 부분에 있어서 선수들을 잘 준비시켜 영리하게 선수단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Rfj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