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대구 안드레 감독 “에드가, 한 경기 더 못 나올 수도”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창원=곽힘찬 기자] 대구FC를 이끌고 있는 안드레 감독이 에드가가 아직 회복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드레 감독은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에드가의 부상이 크진 않지만 안타깝게 이번 경기까지 회복하지 못했다”면서 “회복에 초점을 두고 가볍게 훈련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 울산 현대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안드레 감독은 에드가가 A매치 휴식기가 끝난 후 곧바로 돌아온다고 언급한 바 있지만 에드가가 이번 경남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에드가는 올 시즌 4경기에서 5득점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하고 있기에 에드가의 결장은 전력에 큰 손실이라고 할 수 있다.

안드레 감독은 “에드가가 아직 필드 훈련을 하지 못하고 있다. 확답할 수 없지만 한 경기 더 못 나올 가능성 역시 존재한다”고 털어놨다. 이날 대구는 에드가 대신 김진혁을 선발로 투입한다. 안드레 감독은 “다리오도 믿지만 다리오가 뒷꿈치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생겨 부상 중이다. 그래서 이번 경기에 오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와 맞대결을 펼칠 경남에 대해서는 “작년에 준우승한 팀이며 굉장히 강팀”이라고 언급한 안드레 감독은 “최근에 승리가 없지만 언제 어떻게 반전할지 모르는 위험한 팀이다. 다만 조직력이 아직 완성되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올 시즌 경남은 리그 3경기에서 10실점하며 수비 쪽에서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qdK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