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윤정민 결승골’ 천안, 부산 꺾고 4라운드 진출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부산=곽힘찬 기자] 내셔널리그 소속 천안시청축구단이 K리그2 부산 아이파크를 격파하는 이변을 일으키며 FA컵 4라운드에 진출했다.

천안시청축구단은 27일 구덕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막판에 터진 윤정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4-1-2-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디에고, 노보트니, 권용현이 자리했고 한상운, 서용덕, 이후권이 맡았다. 백 포 라인은 김치우, 수신야르, 황준호, 이종민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구상민이 꼈다.

이에 맞서는 천안시청축구단은 4-1-3-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유현규, 김흥일이 나섰고 박동혁, 배지훈, 설태수, 홍승현이 중원을 구성했다. 백 포 라인은 박종민, 윤정민, 금교진, 이용준이 맡았다. 골키퍼는 장대희가 낙점 받았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부산은 전방의 노보트니와 디에고를 중심으로 천안시청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하지만 천안은 선수들 대부분이 수비 진영에 내려앉아 이들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전반전 막판으로 가면서 양 팀의 몸싸움은 더욱 치열해졌다. 특히 천안 금교진은 수비 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머리에 출혈이 있었다. 이후 양 팀은 탐색전만 펼치며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나갔고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14분 천안이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패스를 받은 김흥일이 측면에서 돌파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구상민이 이를 가까스로 쳐내며 아쉬움을 삼켰다. 한 차례 위기를 넘긴 부산은 후반 15분 한상운을 빼고 김진규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21분 천안이 다시 한 번 좋은 기회를 맞이했다. 측면에서 연결된 낮은 크로스를 쇄도해 들어오던 김흥일이 몸을 날렸지만 공이 그대로 지나가며 득점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후반 32분 부산은 디에고 대신 한지호를 투입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6분 뒤 부산은 서용덕 대신 이정협을 내보내며 공격을 강화했다.

이에 천안 역시 김흥일 대신 조형익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팽팽하던 균형은 후반 40분에 깨졌다. 천안 윤정민이 늦은 시간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천안은 후반 45분 유현규 대신 송제헌을 투입하며 경기를 안정적으로 가져가고자 했다. 이후 천안은 뒤늦게 터진 선제골을 잘 지켰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0QF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