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연세대 신재흠, 김포 감독 도발에 대한 대답은?


[스포츠니어스 | 김포=임형철 기자] 연세대학교 신재흠 감독이 경기 전 김포시민축구단의 경험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신재흠 감독의 연세대학교는 27일 경기도 김포에 위치한 김포종합운동장에서 김포시민축구단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신재흠 감독은 “부상이나 징계로 인한 결장자가 많다. 부담이 있는 경기”라며 소감을 밝혔다.

신재흠 감독이 아쉬워하는 결장자는 조동열이었다. 조동렬은 지난 주말 한양대와의 U리그 경기에서 경고 2회로 퇴장을 당해 김포전을 뛸 수 없다. 신 감독은 “상대 선수들이 경험이 많다. 우리가 전력을 다하는 게 중요한데 빠진 선수들 한 명 한 명이 아쉽다”고 짚었다.

이어서 신재흠 감독은 “상대를 대비해 수비를 우선시한 경기를 펼칠 계획이다. 먼저 실점을 하지 않아야 한다. 그러면 기동력은 우리가 더 나을 수도 있다”며 “이탈자가 많지만 대체해서 나오는 선수들의 활약을 기대하겠다. 제일 중요한 것은 서로 하나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포시민축구단의 오종렬 감독은 경기 전 “한양대와 연세대의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며 “특별히 주의할 선수나 특징을 발견하지 못했다. 우리만 잘 준비하면 승산이 있을 거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연세대학교 신재흠 감독은 오종렬 감독의 평가를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신재흠 감독은 “한양대와의 경기는 전반전이 굉장히 루즈했다. 그래서 그런 표현이 이해된다. 하지만 축구는 상대성 아닌가 붙어봐야 한다. 우리는 어쨌든 그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불안했던 수비만 보완된다면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dqe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