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두 골’ 나이지리아 출신 수원FC 치솜, “추위 전혀 문제 없어”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예상치 못한 대승에 기뻐했다.

2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수원FC와 충주시민축구단의 경기에서 수원FC는 벨라스케즈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장준영, 채선일의 추가골과 치솜의 두 골, 안병준의 마지막 골에 힘입어 충주를 6-0으로 대파하고 4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FC는 무엇보다 치솜의 두 골이 반가웠다. 올 시즌을 앞두고 야심차게 영입한 나이지리아 출신 외국인 선수 치솜은 K리그2 초반 세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주춤했으나 이번 충주와의 경기에서 두 골을 몰아치며 자신의 몫을 충분히 해냈다. 특히 두 번째 골은 치솜의 폭발적인 스피드를 그대로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경기 후 만난 치솜은 이번 FA컵에 대해 “정말 환상적인 경기였다”면서 “감독님의 지시에 따라 최선을 다하고자 했고 골을 넣기 위해서 노력했다. 첫 번째 골을 넣었을 때도 기뻤지만 두 번째 골에서 나의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게다가 팀이 여섯 골을 넣고 승리해 좋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앞서 말한 것처럼 치솜은 K리그2 초반 세 경기에서 골을 넣지 못하며 주춤했다. 하지만 치솜은 긍정적이었다. 그는 “나는 이제 한국에서 첫 경험을 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라면서 “경기를 뛰면서 조금씩 팀과 K리그2에 적응하고 있다. 몇 경기를 더 소화하면 경기력 측면에서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이번 경기에서 골을 넣었으니 더욱 긍정적으로 경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종종 수원FC 김대의 감독은 농담 삼아 치솜이 나이지리아 출신인 것을 감안해 “좀 더워지면 치솜이 더욱 활약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하지만 치솜은 미소를 지으며 “추운 것은 전혀 문제가 없다. 나는 2년 동안 한국보다 훨씬 추운 스웨덴 리그에서 뛰었기 때문에 추위는 경기력과 아무 상관이 없을 것 같다. 문제는 K리그의 적응 뿐이다. K리그의 터프한 스타일이 아직까지는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에서의 생활은 아직 초반이지만 만족스럽다”라고 말한 치솜은 곧 든든한 지원군이 도착할 것임을 깜짝 공개하기도 했다. 치솜은 “부모님을 비롯한 내 가족들이 아직 나이지리아에 있지만 곧 있으면 한국으로 이사 올 것이다”라면서 “나를 향한 김대의 감독과 팀의 기대를 안다. 골을 넣고 팀을 K리그1으로 승격 시키는 것이다. 구단과 가족의 기대를 등에 업고 최선을 다해서 뛰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5Mq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