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김양우 해트트릭’ 김포, 연세대에 4-0 완승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김포=임형철 기자] 김포시민축구단이 FA컵 4라운드에 진출했다.

김포시민축구단은 27일 김포종합운동장에서 연세대학교와 가진 2019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김포시민축구단은 4-2-3-1 시스템을 내세웠다. 골키퍼는 이상욱, 백포에는 박경록, 김요한, 김병연, 정운이 섰고 미드필더에는 한종우, 고민성이 배치됐다. 2선에는 이건희와 이강연, 김혁진이 나왔으며 최전방 원톱은 김양우였다.

연세대학교 역시 4-2-3-1 시스템으로 맞섰다. 염지용 골키퍼가 장갑을 착용했고 차승현, 이승원, 전현병, 강준혁이 백포를 구성했다. 미드필더에는 김현수와 장동혁이 나왔다. 2선에는 신연준과 백승우, 양지훈이 나섰다. 최전방 원톱은 김태양이었다.

경기 시작부터 포문을 연건 김포시민축구단이었다. 시작부터 공격적인 축구를 구사한 김포는 전반 6분 지체 없이 시도한 김양우의 중거리슛이 그대로 골문에 꽂히면서 선제골 득점에 성공했다.

실점 직후 연세대학교의 반격이 거셌지만 김포는 이상욱과 김요한, 김병연 등 골키퍼 및 수비진의 활약을 중심으로 골문을 방어하는 데 성공했다. 결국 29분 김병연이 추가골 득점에 성공하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두 팀의 전반전은 2-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은 리드를 잡은 김포가 여유있게 45분 경기를 풀었다. 그 과정에서 후반 13분 김양우가 페널티킥을 겅공하며 자신의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김포는 3-0 점수를 만듬과 동시에 김혁진, 이강연을 빼고 김성민과 조준재를 투입했다.

후반 23분 백승우가 단독 드리블로 좋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이상욱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점점 더 조급해진 연세대는 후반 25분 김태양 대신 윤태웅을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김포시민축구단은 또 한 번 득점에 성공했다. 김양우가 후반 30분 추가골 득점에 성공하며 해트트릭 달성에 성공했다. 김양우는 득점과 동시에 김대한과 교체되며 화려하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연세대학교는 실점 직후 백승우와 김현수를 빼고 천상현과 최정환을 투입했다. 이후 4-0 리드가 굳어진 채 두 팀의 경기는 종료됐다.

김포시민축구단은 평택시민축구단전에 이어 2연승을 확정했다. 반면 연세대는 한양대에게 거둔 역전승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sFO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