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의 남다른 태교법, 힙합?

ⓒ SBS '동상이몽2'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남다른 태교법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딸은 부모에게 신청곡을 요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메이비는 냉장고 모니터를 이용해 미쓰에이의 ‘배드 걸 굿 걸’을 틀었다. 두 딸은 음악이 흘러나오자 온몸으로 리듬을 타면서 넘치는 흥을 보여줬다. 미쓰에이의 춤을 똑같이 따라하는 몸짓에 출연진들은 흐뭇하게 바라봤다.

아이들의 넘치는 끼는 재능이었을까. 윤상현은 남들과는 조금 다를 수도 있는 태교법을 공개했다.

이날 윤상현은 “아이들 태교를 첫째는 ‘쇼미더머니’ 둘째는 ‘언프리티 랩스타’로 했다. 뱃속에서부터 노래를 들으면 움직였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Mnet에서 방송한 ‘쇼미더머니’와 ‘언프리티랩스타’는 힙합 경연 대회다. 윤상현과 메이비의 두 딸은 뱃속에 있을 때부터 힙합을 듣고 자란 것.

태교로 힙합을 듣고 세상에 나온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의 두 딸은 스웩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press@sporst-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PyB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