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앞세운 엑자시바쉬, 페네르바체에 역전하며 터키 컵 우승

ⓒ 엑자시바쉬 홈페이지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김연경을 앞세운 터키 배구팀 엑자시바쉬가 터키 컵에서 우승했다. 엑자시바쉬는 7년 만에 터키 컵 우승을 차지하면서 왕좌를 되찾았다.

25일(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즈미르에서 열린 2018-19 시즌 터키 컵 여자프로배구 대회 결승전에서 엑자시바쉬가 페네르바체를 3-1(23-25 25-17 25-22 25-20)로 꺾고 역전에 성공하면서 7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엑자시바쉬의 마지막 터키 컵 우승은 2012년. 엑자시바쉬는 7년 만에 왕좌를 되찾음과 동시에 역대 최다인 9번째 정상에 올랐다. 김연경은 친정팀 페네르바체에서 2015년과 2017년 터키 컵 우승에 이어 엑자시바쉬에서도 터키 무대를 평정했다.

엑자시바쉬는 페네르바체에 1세트를 23-25로 내준 뒤 김연경을 투입했다. 엑자시바쉬는 티아나 보스코비치와 조던 라슨이 함께 뛰며 페네르바체를 몰아붙였고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연경은 16득점을 기록했다. 보스코비치는 23점, 라슨은 16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로써 엑자시바쉬는 올 시즌 정규 리그 우승과 함께 터키 컵까지 들어올리며 터키 왕좌에 올랐다. 엑자시바쉬는 다음 주부터 터키 리그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R42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