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리그 현장] 여주 주장 김능현, “자신있으니 경기장에 와달라”


[스포츠니어스|고양=전영민 인턴기자] 여주시민축구단 주장 김능현이 대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

여주시민축구단은 24일 고양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9 K3리그 베이직 1라운드 고양시민축구단과 개막전에서 5-1 대승을 거뒀다.

결과뿐 아니라 내용면에서도 여주가 고양을 압도한 경기였다. 경기 후 만난 여주 주장 김능현은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능현은 “선수들이 다들 열심히 해줬다. 올 시즌을 앞두고 동계훈련 때부터 감독님과 코치 선생님들 그리고 선수들까지 모두 열심히 준비했다. 첫 게임이 가장 중요했는데 다들 헌신적으로 해준 덕분에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능현은 경기 전 오주포 감독이 내린 지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능현은 “경기를 앞두고 감독님께서 수비적인 부분을 강조하셨다. 특히 앞에서 공격수들이 압박하는 것을 주문하셨다”며 “감독님께서 선수들이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이끌어주셨다”며 승리의 공을 오주포 감독에게 돌렸다.

여주는 지난해부터 K3리그 베이직에 참가한 신생 구단이다. 하지만 여주는 탄탄한 조직력과 좋은 선수 구성으로 짧은 시간에 베이직의 강자로 발돋움했다. 이에 대해 김능현은 “작년에는 창단팀이다 보니 선수들끼리 호흡을 맞추기에 시간이 부족한 면이 있었다. 하지만 올해는 작년에 있던 선수들도 있고 해서 호흡이 더 잘 맞는 것 같다”며 올 시즌에 대해 자신이 있다는 생각을 밝혔다.

여주에서 이날 눈에 띄었던 선수는 단연 등번호 30번의 파트리키였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파트리키는 1골 1도움의 맹활약으로 여주의 대승에 기여했다. 이에 대해 김능현은 주장으로서 파트리키의 적응을 돕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김능현은 “파트리키는 워낙 성격이 좋은 친구다. 선수들과도 허물없이 잘 지내는 친구”라며 “제가 과거에 포르투갈 유학을 갔다온 적이 있다. 그래서 간단한 대화 등을 통해 파트리키의 적응을 돕고 있다”고 전했다.

김능현은 여주 시민들에 대한 인사 역시 잊지 않았다. 김능현은 “선수들이 올 시즌을 앞두고 정말 많은 준비를 했다. 앞으로 더 좋은 경기를 많이 보여드릴 자신이 있다”며 “시민분들께서 경기장에 찾아주셔서 응원을 해주시면 더 좋은 경기로 보답해드리겠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P9h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