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리그 현장] 고양시민구단 김진옥 감독 “남수단 선수 2명 더 합류한다”


[스포츠니어스|고양=전영민 인턴기자] 고양시민축구단 김진옥 감독이 여주시민축구단과 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고양시민축구단은 24일 14시 고양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여주시민축구단과 2019 K3리그 베이직 개막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만난 고양시민축구단의 김진옥 감독은 “올 겨울 준비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김진옥 감독은 “겨우내 많은 준비를 했다. 체력적인 부분, 전술적인 부분에서 세밀한 훈련들을 진행했다. 하지만 우리만 좋아진 것은 아니다. 다른 팀도 좋아졌을 것이다. 그렇기에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에게 정신적인 부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김진옥 감독은 개막전을 반드시 승리로 장식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김진옥 감독은 “지난 서울유나이티드와 FA컵 경기를 치렀지만 오늘 경기가 K3리그 개막전이다.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한다. 그래야 관중들도 많이 찾아올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정신적인 부분에서 상대를 압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양시민축구단은 지난 서울유나이티드와 FA컵 1라운드 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2-3 석패했다. 하지만 김진옥 감독은 패배가 부정적이었던 것만은 아니라고 전했다. 김진옥 감독은 “서울유나이티드와 FA컵 경기에서 아쉽게 패했다. 우리가 세, 네 번의 찬스를 아깝게 놓친 것이 있었다”며 “그러나 패배를 통해서 보완해야 할 점을 많이 발견했다. 우리가 미숙했던 점들 위주로 이번 시합에 대비를 했다”고 전했다.

김진옥 감독은 남수단 선수 2명이 팀에 추가로 합류한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현재 고양시민축구단에는 남수단 출신의 마틴이 활약 중이다. 마틴은 지난 시즌 8골을 기록할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김진옥 감독은 “현재 남수단 올림픽 대표팀이 예선전을 치르고 있다. 이 예선전을 치른 후에 남수단에서 2명의 선수가 추가로 팀에 합류할 것이다. 한명은 210cm의 센터포워드 선수고 다른 한명은 센터백이다. 이들이 팁에 합류하면 팀의 전력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새 외국인 선수들의 합류 소식을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3dT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