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NC 데뷔전 첫 타석부터 홈런 작렬

ⓒ NC다이노스 SNS 영상 캡처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양의지가 터졌다.

양의지는 23일 창원시 창원NC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NC 다이노스의 프로야구 개막 경기에 5번 포수로 출전했다. 이날 양의지는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트리며 NC의 리드를 굳건히 다졌다.

2019 프로야구 1호 홈런의 주인공은 4번타자로 출전한 NC의 베탄코트였다. 베탄코트는 1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3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어서 양의지가 백투백 홈런을 쏘아올렸다. 양의지는 맥과이어의 2구를 공략해 110m의 솔로포를 만들었다. 이에 NC는 1회부터 4-0 리드를 잡았다.

한편 양의지는 4년 총액 125억 원(계약금 60억, 연봉 65억)의 조건으로 올 시즌 두산을 떠나 NC와 계약을 맺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Ckd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