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우 두 골’ K3리그 개막전 김포, 평택에 3-2 승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김포=홍성빈 인턴기자] K3리그 개막전에서 김포시민축구단이 평택시민축구단에 3-2 승리를 거뒀다

23일 김포공설운동장에서 열린 2019 K3리그 어드밴스 개막전에서 김포시민축구단이 김양우의 두 골에 힘입어 평택시민축구단을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

홈팀 김포는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수비라인에 정운, 박경록, 강지용, 김병언이 4백을 이뤘고 미드필드에 김혁진, 이강연, 한종우, 서정진이 포진됐다. 투톱으로 정우근과 김양우가 섰고 이상욱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원정팀 평택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함휘진, 최재원, 안일주, 서정현이 포백을 구성했고 안동용과 윤병준이 수비라인을 보호했다. 2선에는 호베르토, 홍창오, 황인겸이 나섰고 원톱으로 장성현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로만이 꼈다.

강한 바람과 함께 경기가 시작됐다. 전반전에 눈에 띈 건 김포 김병연의 코너킥이었다. 김포의 오른쪽 풀백으로 출전한 그는 김포의 코너킥 상황마다 날카로운 킥을 보여줬다. 전반 10분 터진 김포의 첫 골은 그의 오른발로부터 시작됐다. 절묘하게 올린 코너킥을 10번 김양우가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에 질세라 평택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3분 평택의 외국인 공격수 호베르토가 골문 정면에서 받은 패스를 교묘히 방향만 바꿔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기쁨도 잠시 그는 전반 15분에 당한 부상으로 골 뒷풀이를 마음껏 펼치지 못했다.

호베르토의 투혼이 무색하게 전반 27분 김포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었다. 이번에도 김병연의 코너킥으로부터 시작됐다. 김병연은 골문 정면으로 날카롭게 코너킥을 올렸고 공격에 가담했던 김포의 센터백 강재욱이 슛으로 연결,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36분 부상을 안고 뛰던 평택의 호베르토는 결국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같은 외국인 공격수 고메즈와 교체됐다. 이후 소강상태로 접어든 전반전은 추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후반 15분 김포는 서정진을 빼고 김대한을 넣으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이후 왼쪽 측면에 위치한 정운으로부터 역습 기회를 잡았으나 평택의 김로만에 막혔다. 평택 역시 변화를 주며 동점을 노렸다. 후반 22분 풀백을 보던 서정현을 빼고 공격수 윤지환을 투입했다. 이에 김포는 공격수 정우근을 빼고 미드필더 조준재를 투입하며 중원 강화를 노렸다.

후반 36분 평택은 기회를 잡았다. 고메즈가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프리킥을 윤병준이 준비했고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차며 골문을 갈랐다. 이로써 점수는 다시 2-2 동점을 이뤘고 이렇게 무승부로 끝나는 듯 했다.

하지만 후반 45분 김포의 정운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평택 수비수 손에 맞았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김양우가 성공시키며 김포가 다시 앞서 갔다. 김양우의 극적인 페널티킥 결승골과 함께 경기는 김포의 3-2 승리로  끝났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M7l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