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머라이어 벨 ‘종아리 가격’ 진실 공방으로 이어지나

ⓒ 머라이어 벨 인스타그램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대한민국 피겨 기대주 임은수가 머라이어 벨의 고의성 짙은 가격으로 종아리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머라이어 벨의 동료들은 해당 소식이 ‘루머’라며 일축하는 모습이다.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의 슈퍼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앞두고 연습하는 과정에서 부상했다.

임은수가 연기를 마친 뒤 링크 사이드에 붙어 천천히 스케이팅하던 중 다음 연습 차례인 미국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날에 임은수의 종아리가 찍혔다고 올댓스포츠는 전했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임은수가 다른 선수의 동선을 방해하지 않도록 링크 사이드에 최대한 붙어 이동하던 중이었고 벨이 임은수 뒤쪽에서 다가온 것을 고려하면 고의성이 다분한 가격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벨이 임은수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같은 코치 아래 훈련했는데 지난 수개월간 임은수의 연습을 방해하고 이번 대회 직전엔 폭언까지 퍼붓는 등 지속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충돌 직후 벨은 임은수에게 사과 없이 자신의 연습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머라이어 벨 측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벨의 남자친구이자 프랑스 피겨스케이팅 선수 로메인 폰사르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스케이터(임은수)가 저런 거짓말로 경쟁자를 망치려 하는 걸 믿을 수 없다”라며 비난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또한 이들과 친한 아담 리폰은 “난 링크에 여러번 갔지만 괴롭힘은 없었다. 벨과 임은수의 충돌은 사고다. 임은수와 벨을 괴롭히지 말라”라며 “마리아와 은수는 경쟁자로서 언제나 함께 연습했다. 괴롭힘은 절대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며 올댓스포츠 관계자의 말을 반박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BZt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