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벨, 평소에도 임은수 괴롭혀 왔다고?

임은수 ⓒ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임은수(16·신현고)가 미국 피겨선수 머라이어 벨(23)로부터 고의적인 가격을 당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는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 직전의 연습 과정에서 임은수가 사이드에 붙어 스케이팅을 하던 중,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가 찍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인 올댓스포츠 측은 해당 사건이 고의성이 다분했다고 판단, 대한빙상경기연맹에 공식 항의해줄 것을 요청한 상태다. 또한 관계자는 “머라이어 벨이 임은수와 미국에서 같은 코치 아래 함께 훈련을 하는 동안 지속적으로 괴롭혀 왔다”는 사실을 전했다.

올댓스포츠는 측은 “예전에는 그냥 계속 무시하자고 생각했지만 대회 직전에 (괴롭힘의 정도가) 정말 심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도 사과 한마디만 했어도 이렇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임은수는 종아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클린 연기를 펼쳐 72.91의 점수를 기록해 5위에 올랐다. 머라이어 벨은 71.26점으로 임은수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ynN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