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벨 맹비난, 임은수에게 어쨌기에?

ⓒ 올댓스포츠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의 머라이어 벨과 임은수가 화제다. 머라이어 벨은 임은수 ‘고의 가격’ 의혹으로 인해 SNS에서 맹비난을 받고 있다.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의 슈퍼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앞두고 임은수가 부상을 당했다”며 소식을 전했다. 임은수 측은 “연기를 마친 뒤 링크 사이드에 붙어 천천히 스케이팅을 하던 중 다음 연습 차례인 미국 머리이어 벨의 스케이트날에 종아리가 찍혔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들은 “충돌 직후에도 벨은 임은수에게 사과 없이 자신의 연습을 진행했다”며 “그동안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같은 코치 아래 훈련할 때 수개월간 임은수의 연습을 방해했고 대회 직전 폭언까지 퍼붓었다”며 과거 상황을 고발했다.

한편 임은수는 곧바로 의료진의 긴급처치를 받았고 숙소에서 대한빙상경기 연맹 트레이너에게 추가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임은수는 종아리 통증에도 불구하고 이날 개인최고점을 경신하며 5위에 올랐다. 투혼을 보인 임은수에게 네티즌들은 많은 격려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GZb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