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양세찬 “‘지윤미, 되게 괜찮다” 호감 표출

ⓒ MBC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호구의 연애’ 양세찬이 지윤미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 SNS 스타 지윤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 지윤미가 등장하자 양세찬이 갑자기 심각한 분위기를 풍겼다. 양세찬은 “대박”, “어떻게 이런 일이 있냐”고 놀라 주목을 받았다. 이에 함께 출연한 박성광이 지윤미에게 “세찬이 아냐”고 물었고, 지윤미는 “아니다. 처음 뵀다”고 답했다.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는 양세찬은 지윤미에게 “혹시 연기하냐”고 질문하자 지윤미는 의류사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윤미의 이름을 알게 된 양세찬은 웃음을 터뜨렸다. 양세찬은 “아니 잠깐만. 이게 말이 돼?”라며 귀까지 빨개졌다.

이후 그 이유를 묻자 양세찬은 “진심 놀랐다. SNS 둘러보기 하면 나오는 분이다. 되게 괜찮으셔서 눌렀다. 패션 쪽으로 되게 유명하시다. 서치까지는 아니고 ‘되게 괜찮다’하고 그렇게 해서 봤던 분”이라며 “내가 계속 줌을 하고 있는 줄 알았다. 다가오시길래. 그리고 나서 이름 딱 이야기하니까 아차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본 느낌을 묻자 “솔직히 괜찮았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나으시다. 그리고 생각보다 키가 좀 작으시다”고 호감을 내비쳤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양세찬의 형 양세형 역시 마음에 드는 출연자로 지윤미를 선택하기도 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WV4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