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피기도 전에 ‘슈돌’ 장범준으로 버스커버스커 재조명

ⓒKBS 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벚꽃이 피기도 전에 버스커버스커가 재조명됐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장범준의 작업실이 공개되면서다.

1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장범준과 조아, 하다 양의 육아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장범준은 조아, 하다와 함께 자신의 작업실로 향했고, 작업실에는 브래드가 직접 사용하는 드럼부터 장범준의 기타 등 각종 장비들이 갖춰져 있었다.

장하다는 어린 나이에도 브래드의 드럼 앞에 앉아 유창하게 연주를 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장범준 작업실이 공개된 후 활동을 하지 않고 있는 버스커버스커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장범준은 2017년 “버스커 버스커가 해체했다고 생각하시는데 아니다. 저희는 공식적으로 해체했다고 밝힌 적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여전히 멤버들끼리 연락을 하고 지내고, 가끔 술도 마시는 관계”라며 “하지만 저희가 음악적으로 풀어가기에 부족한 면이 있다고 생각해서 (제가)솔로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은 봄철 벚꽃이 필 때마다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매년 벚꽃철이 되면 그들의 노래가 항상 음원차트 순위권에 진입하곤했다. 아직 벚꽃철은 오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버스커버스커가 주목을 받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TWB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