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울산] 울산 김도훈 “아쉬운 무승부, 집중력 부족에 화가 난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무승부에 대한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울산 현대는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 원큐 2019 K리그1 3라운드에서 대구FC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은 지난해 KEB하나은행 FA컵 준우승에 대한 설욕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경기를 마친 김도훈 감독은 “양 팀 모두 1점을 가져가는 것이 아쉽다. 일단 우리가 대구보다 좀 더 아쉬운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어야 했는데 너무 아쉽다. 우리가 준비한 것들을 많이 시도했지만 부족했다. 좀 더 세밀하고 과감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울산은 전반전에 교체 카드를 사용하는 강수를 뒀다. 이동경을 빼고 김인성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김도훈 감독은 “볼을 소유하는 경기를 하다보니까 다양한 부분을 만들지 못했다. 그래서 침투할 수 있는 선수를 투입해야 했다”고 밝혔다.

대구와 1-1 무승부를 거둔 울산은 A매치 휴식기에 돌입한다. 김도훈 감독은 “이번 휴식기 동안 선수들로 하여금 휴식을 취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휴식 후 득점에 대한 공격수의 득점력을 보완하고 조직력을 더욱 탄탄하게 해 다가오는 일정을 준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기자회견을 끝마치면서 “정말 많이 아쉽다. 마지막에 집중력이 떨어진 것에 대해 정말 화가 난다”고 언급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ORg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