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울산] 대구 안드레 “오늘 무승부, 에드가 부재에도 선수들이 잘해준 덕”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에드가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무승부를 거둔 것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안드레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 원큐 2019 K리그1 3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에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안드레 감독은 “먼저 홈경기지만 상당히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에드가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체 선수들이 잘해줬다. 작년에 울산을 두 번이나 이겼기 때문에 울산 쪽에서는 강하게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처음 실점을 하면서 전술적 변화를 준 것이 세징야 득점으로 이어져 무승부를 기록할 수 있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안드레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장성원을 투입한 뒤 후반 30분 다시 장성원을 불러들였다. 안드레 감독은 “오늘 장성원의 날이 아니었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또한 우리가 먼저 실점을 했기 때문에 팀에 변화를 줘야겠다고 판단해서 백 포 라인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올 시즌 4경기 5골 1도움을 기록한 에드가는 대구 득점의 대부분을 책임지고 있었다. 그래서 에드가의 부재는 대구에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대체로 출전한 김진혁이 전방에서 잘 버텨줌과 동시에 세징야의 활약으로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안드레 감독은 “에드가 부재를 세징야도 느끼긴 했을 것이다. 하지만 김진혁 역시 본인의 가지고 있는 기량을 최대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후반 중반 이후 김진혁과 교체 투입된 다리오에 대해서는 “아직 한국 축구에 대한 템포를 따라갈 필요가 있다”면서 “경기 감각을 찾아야 한다. 흐름을 잘 찾는다면 팀에 잘 녹아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대구는 올 시즌 2승 2무를 기록하며 무패로 A매치 휴식기에 돌입하게 됐다. 안드레 감독은 “그동안 일정이 워낙 빡빡해 A매치 휴식기가 더욱 반갑다. 일단 휴식을 취하면서 회복하는 것에 중점을 둘 것이다. 그 이후 일정에 맞게 경기를 준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Kvn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