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신애라♥차인표에게 프러포즈 신호 먼저 건넸다

ⓒ MBC '궁민남편'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상남자’ 이미지가 강한 차인표의 모습과는 달리 프로포즈의 신호를 준 건 신애라였던 것으로 보인다.

17일 MBC ‘궁민남편’에서는 차인표와 신애라의 러브스토리 비화가 공개됐다. 이날 차인표는 신애라와 함께 결혼했던 교회를 찾아가 추억을 떠올렸다.

차인표는 이날 신애라와 결혼하기 전 프로포즈에 대한 사연도 공개했다. 알고보니 ‘좋아한다’는 표현을 하지 못한 차인표를 위해 신애라가 더 적극적으로 움직였던 것.

차인표는는 “프러포즈는 드라마 끝날 때 즈음에 했는데 당시 좋아한다는 표현을 못했다. 아내의 차를 타고 가고 있는데 신애라가 ‘나 한손으로도 운전 잘해요’라고 하더라. 손을 잡자는 말임을 깨닫고 ‘내가 이 손을 잡으면 애라씨와 결혼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결국 사전경고 후 손을 덥석 잡았고 그날 첫 키스를 했다며 연애 비화를 공개했다.

한편 차인표는 “아내의 웨딩드레스는 신애라가 직접 디자인한 드레스였다”라며 결혼식 비화도 함께 전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oqp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