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없다”더니… 정준영 단톡방 멤버, 윤총경 사진 보내

ⓒ SBS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전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유착 의혹의 중심으로 떠오른 윤모 총경에 대해 “관계 없다”라고 밝힌 것과 달리 정준영과 승리 등이 얽힌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 멤버들이 윤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정황이 전해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앞서 불법촬영영상물 등을 공유한 정준영, 음주운전 무마 청탁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최종훈, 버닝썬 사태의 승리 등이 얽힌 단체 대화방을 통해 이 단체 대화방 멤버들 대부분이 윤 모 총경을 알고 있다고 보도했다.

‘8뉴스’에서는 앞서 최종훈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모 총경과 “관계 없다”고 한 것과 달리, 대화방 참여자들 대부분이 윤 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다고 했다. 또 멤버 가운데 한 명이 사진을 보내왔고, 사진의 주인공은 조사를 받은 윤 총경이었다고 했다.

게다가 멤버들은 윤 총경이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사실, 또 윤 총경이 이들과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유리 홀딩스 유 모 대표와 함께 골프를 치는 사이라는 사실까지 잘 알고 있었다고 보도됐다. 이번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과 최종훈 모두 청탁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오래전부터 서로 알고 지냈을 가능성만큼은 높아지는 상황이라는 것.

최종훈은 지난 16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17일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최종훈은 귀가하는 과정에서 윤 총경과의 관계에 대해 “관계 없다”라며 선을 그은 바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Rhd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