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故 장자연 과거사위 기한에 “숙제 풀듯, 비통한 일”

ⓒ KSB '연예가 중계'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윤지오 씨가 눈물을 흘리며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조사기간 연장을 도와달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윤지오 씨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故) 장자연 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윤지오 씨는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며 “범죄 종류에 따라 공소시효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년에서 25년”이라며 “공소시효가 지나면 (가해자들에게)벌을 줄 수 없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지오 씨는 같은 날 자신의 SNS를 통해 “부실했던 수사가 제대로 착수 할 수 있도록, 과거진상조사단의 조사기간이 연장되어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밝히기도 했다.

윤지오 씨는 “경찰과 검찰 과거사위 모두 숙제를 풀듯 시간에 한정되어 한 사건을 다룬다는 것은 참으로 비통한 일”이라면서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피해자와 고인을 죽음으로까지 몰고 가게 만든 사람들이 법에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1GCB 입니다.